지금 사용하고 계신 브라우저는 오래되었습니다.
알려진 보안 취약점이 존재하며, 새로운 웹사이트가 깨져 보일 수도 있습니다.
최신 브라우저로 업데이트 하세요!
오늘 하루 이 창을 열지 않음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하단 바로가기

게시판 내용
축구부를 통해 친구도 사귀고, 학교 영웅도 되었다
작성자 미30기 안O훈 통신원 등록일 2019-10-04 14:20:01 조회수 32

9월 달은 의미가 엄청난 달이 되었다. 여러 경험을 정말 많이 했던 달이다. 축구부에서 주전으로 자리잡고 경기를 나갔는데 처음부터 5경기 52어시를 기록하다가 사건이 터졌다. 바즈타운이라는 라이벌 학교와 디스트릭 경기가 있을 때 33으로 비겨서 오버타임으로 가서 한 골을 넣으면 이기는 경기가 되었는데 내가 3분이 지나고 코너킥에서 올라온 공을 헤딩으로 넣어버려서 4:3으로 역전승으로 이기게 되었다.



축구부친구들이 날 반겼으며 경기를 이기고 다음날에 학교에서 아침방송에 내 이름이 나오고 히어로라고도 말해주었다. 많은 친구들과 하이파이브와 핸드쉐이크도 해줬으며 많은 친구들이 내 이름을 알게 되었고 모르는 친구들도 나에게 인사를 건네줬다. 그날에는 급식시간에도 방송이 나오며 꽤 유명해진 사건이 되었다. 이 날이 지금의 나를 만들어 준 것 같다.




그리고 이번 달에는 집 마당에 있는 수영장에서 교회 목사님의 가족들과 함께 수영을 하면서 같이 수다와 동시에 재밌게 놀았고 켄터키가 농업 지대이기 때문에 트렉터가 집에 있어서 트렉터를 운전해보고 잔디 깎기 차도 운전해봤다.




주말에는 큰 몰에 가서 쇼핑도 하며 유명한 아이스크림도 먹었다. 교회에서는 신기한 것을 했다. 슬라이드 같은 것을 만들고 그 위에 소프를 뿌리고 물을 뿌려 미끄럽게 하고 쭉 언덕 위를 타 내려가는 것을 했는데 정말 좋은 경험이었다. 교회를 다니다 보니 많은 인맥들을 쌓게 되었으며 많은 사람들이 나를 알게 되었고 더 많이 말을 할 수 있는 기회가 생기게 되었다.




학교에서는 축구와 동시에 정말 유명한 풋볼 경기 시즌이었고 나는 내 더블호스트인 독일인 친구 크리스토프가 풋볼부였기 때문에 친구들과 함께 경기를 보러 가곤 했다. 홈커밍도 했는데 한 여학생이 파트너로 가자 해서 가게 되었다 홈커밍 댄스 파티가 있었는데 그 때 모르는 친구들과도 정말 즐겁게 춤을 추면서 친구들을 사귀었다. 두 번째 달이다 보니 적응이 잘된 것 같다. 어머니한테는 미안하지만 아직은 집 생각이 잘 나지 않고 여기 음식이 너무 나에게 잘 맞아서 큰일이다. 난 살이 찔 줄 알았는데 운동을 많이 해서 그런지 82에서 75로 살이 빠지게 되었다. 또한 친구들과 같이 말을 많이 하고 지냈는데 친구들이 나에게 영어실력이 전보다 늘었다고 해주면서 하루하루가 지날 때마다 변화하는 나의 모습을 느껴지게 되었다.



여기서 좀 후회하는 것은 단어를 조금 더 많이 외웠어야 하는데 라는 아쉬움이 있다. 여기서도 단어를 외우고는 있지만 시간이 아깝다고 생각이 든다. 또한 후배들이 영어 듣기를 많이 했으면 좋겠다. 미국에서는 한국에서 듣는 영어보다 말이 빠르고 더 흘리는 경향들이 있어 집중하고 들어야지 이해가 되기 때문이다. 또한 내가 친구들을 많이 이렇게 사귄 것은 아마 좀 특이 케이스인 것 같다.




친구를 사귈 때는 충분히 말을 먼저 많이 걸어야 한다. 여기 사람들을 예의로 먼저 인사도 하고 안부도 묻는다. 하지만 그게 다다. 그게 예의니까 그 말만하고 끝내는 것이다. 나는 거기서 끝내지 말고 말을 더 이어가야지 서로가 친구로 되는 것이라고 깨달았다. 내가 교환학생이어서 특별하다는 생각을 버리고 나도 하루빨리 이들과 같은 미국인이라는 것을 인식했으면 좋겠다. 빨리 하루하루가 지나가 좀 더 나의 영어 실력이 늘어나는 것을 보고 싶게 되는 한 달이었다.








facebook tweeter line
게시판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수
[공지]YFU 핀란드1회 리턴이 인사드립니다. 후배님들 화이팅 ! 핀란드로 오세요. 이미지07년 핀란드 박*영2017.07.07452
1181한국과는 많이 다른 미국 학교생활 (with 7주차 영상♪)미30기 박O윤 통신원2019.11.0621
1180공항 출국에서 호스트 패밀리와 첫 만남까지 (& 미국학교 브이로그!)미30기 박O윤 통신원2019.11.0620
1179나의 샌드백, 낙엽 치우기… 그리고 할로윈 !이미지미30기 양O영 통신원2019.11.0517
1178스켈레톤 뮤지엄, 카 페스티벌, 오클라호마 여행이미지미30기 이O호 통신원2019.11.0520
1177사우스캐롤라이나주의 10월 단풍과 할로윈~!이미지미30기 윤O민 통신원2019.11.0513
1176배구는 꾸준히 Good, 새롭게 TikTok도 하고, 더블호스트도 Good!이미지미30기 양O영 통신원2019.10.2924
1175Deeper penetration into U.S. life이미지미30기 박O은 통신원2019.10.2324
1174호스트 엄마와 나이아가라 폭포 여행 영상이미지미30기 박O현 통신원2019.10.1648
1173미국 출국 후 두 달…아직은 힘들지만 재미있어요.이미지미30기 양O영 통신원2019.10.1645
1172후배여러분, 영어단어 많이 외워오세요!!이미지미30기 양O영 통신원2019.10.0852
1171홈커밍에서 한복도 입고, 호스트 패밀리에게 추석도 소개했어요~이미지미30기 윤O민 통신원2019.10.0738
1170독일 드레스덴에서 3주간의 기록!이미지19독일 손O진 통신원 2019.10.0737
1169Oklahoma State에서 생존신고 입니다!이미지미30기 이O호 통신원2019.10.0453
>> 축구부를 통해 친구도 사귀고, 학교 영웅도 되었다이미지미30기 안O훈 통신원2019.10.0432
11672019년 8월, 켄터키 Life~!이미지미30기 안O훈 통신원2019.10.0416
1166인디애나주에서 소식 전해요!이미지미30기 이O샘 통신원2019.10.0127
1165배구 시합에서 트로피 받고, 홈커밍에서 친구도 많이 만들었어요~이미지미30기 양O영 통신원2019.09.2638
1164너무너무 빨리 지나간 핀란드 첫 한달!!이미지19핀란드 임O희 통신원2019.09.1979
1163캠핑도 하고 미국 학교에 적응해가기!이미지미30기 양O영 통신원2019.09.1747